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올블로그, 위드블로그 서비스 통합


올블로그, 위드블로그 서비스 통합이라는 메일을 받았다. 미디어U가 포기(?)한 블로그코리아는 도메인만 유지하고 있고 올블로그도 통합되니 멬블로그로 남은 것은 다음뿐인가? 자기의 콘텐츠를 가지고 있지 않은 서비스는 존재하기가 어려운가. 다음이 남은 것은 총알의 문제인가.

총알의 문제보다도 블로그 메타서비스의 한계를 지금까지 끌고 온 것은 아닌가 한다. 구글에서 검색하면 다 나오는데, 다음에서 보면 다 보이는데 굳이 블코나 올블에 가서 같은 콘텐츠를 볼 필요가 없다. 그냥 검색에서 다른 것과 같이 보면 된다.

블로그가 살아남는 길은 좋은(?), 낚시를 잘하는 콘텐츠로 검색이나 다음 View에서 많이 노출되거나 아직 한국이라는 나라에서는 검증되지 않았지만 블로그가 팀블로그의 형태로 독자 미디어로 살아남는 방법뿐이다. 전자는 기생해야하고 후자는 아직은 성공사례가 없다. 하지만 후자의 등장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