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완전도서정가제’가 출판계를 살리는 유일한 길일까?

알라딘이 총대 메고 ‘완전 도서정가제’에  반대 뜻을 밝혔다. 업계 1, 2위는 눈치만 보고 있다. 왜일까?

알 라딘의 불손한(?) 행동에 메이저급 출판사가 공급 중단을 선언했다. 출판계를 살리는 오직 하나의 길인 ‘완전도서정가제’를 대놓고 반기를 든 알라딘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생기는 손해는 판매하지 못하는 알라딘과 출판사인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정작 피해는 구매하는 독자다.


황희처럼 양쪽 모두 옳다고, 양쪽 모두 잘못이라는 양비론으로 말하고 싶지 않다. 알라딘은 유통채널에 불과하다. 출판사도 지금까지 그 채널을 통해 수많은 독자가 수많은 책을 구매하였음을 상기해야 한다. 하지만 그들에게 독자는 없다. 단지 팔아주는 소비자가 있을 뿐이다.

알라딘이 마음에 들지 않으니 공급하지 않고 책을 사려면 다른 곳을 이용하라는 말이다. 하지만 알라딘에서 계속 구매할 수 있다. 직영으로 공급받지 못하겠지만, 대리점을 통하면 공급받을 수 있다. 물론 약간의 공급률 인상이 있겠지만, 판매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다. 만일 대리점을 통한 공급까지 막는다면 그들의 의지가 결연한지 알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다. 어떻게 될지는 두고 보면 알 일이다. 제발 그 출판사의 책을 알라딘에서 구매할 수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

앞날 밥벌이가 걸린 일에 열중하고 있기에 독자는 무시당해도 좋다. 양쪽 모두에게 무시당하는 독자지만 이해할 수 없는 게 있다. 출판계는 완전도서정가제를 목이 터지라 외치면서 막판 기념행사를 하듯이 문학 전집을 미친 듯이 할인해 팔고 있다. 아무리 좋게 이해하려 해도 이해가 안 된다.

완전도서정 가제를 시행하려면 먼저 그동안 부풀려진 가격에 관한 자성이 있어야 한다. 불가피하게 부풀려졌지만, 완전도서정가제가 시행되면 그런 일을 절대 없을 것이며 부풀려진 거품가격도 인하하여 판매하겠다는 자백(?) 정도는 나와야 한다. 따라서 만일 시행된다고 해도 적용범위는 시행일 이전의 책은 정가제에서 제외해야 한다. 부풀려진 가격의 혜택이 출판사에 돌아가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진 정으로 출판사가 완전도서정가제를 원한다면 무언가를 보여줘야 한다. 작년 대선에서 민주당의 어정쩡한 태도 표명이 박근혜 측의 임명제 포기와 비교되었다. 원하는 것은 얻으려면 아니 (그들의 말을 빌리면) 한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그 정도는 해야 하지 않겠는가.

‘완전도서정가제’만이 단군이래 매년 최대불황이라는 출판계를 살리는 유일한 길일까? 잘 모르겠다. 출판계는 '완전도서정가제'를 위해 무엇을 하고 있나.


  • BlogIcon 여강여호 2013.01.25 19:15

    유일한 길은 아닐지라도 출판시장을 살리는 대안 중 하나는 되지 않을까요. 물론 말씀하신대로 도서정가제를 주장하며 뒤로는 문학전집 할인 경쟁을 벌이고 있는 출판사들의 행태도 분명 지적돼야 할 문제고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3.01.25 20:04 신고

      큰 출판사가 자성을 먼저 해야하는데 하는 짓거리는 영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독자로부터 돈을 벌었는데요. 출판 생태계를 망친 것은 그들의 책임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책쟁이 2013.01.30 10:17

    글 잘 보았습니다. 여느 독자보다 출판계에 대해 잘 아시니 오히려 말씀 드리기 편할 듯 합니다.

    출판계 내부에서도 도서정가제 이전에 내부의 자정 노력이 선행 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출판계가 그리 연대가 단단하지 못하다는 사실이죠. 한마디로 모래알 조직입니다. 그 와중에 어느 업체가 할인 판매로 재미라도 보면 우리는 가만히 있다 책도 못팔고 창고에 쌓아 놓아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불안감도 엄습하고요. 그런 중에서도 인터넷 서점에도 공급률 내리지 않고 소신있게 출판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많은 출판사가 있고 성향도 다양합니다. 그들을 목소리를 하나로 만들 수 있는 구심점을 당장 마련하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도서정가제가 시행되어 부풀려진 가격으로 이익을 볼 업체들도 기존의 나가는 책들을 만들었던 곳들이 될 공산이 크고요. 할인행사로 그나마 매출을 올리던 책들은 된 서리 맞을 가능성이 크죠.
    글을 쓰다 보니 변명이 되어버린듯 합니다. 죄송합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3.01.30 16:55 신고

      출판계를 아는 것은 아닙니다. 그저 일반적인 생각일뿐입니다.
      메이저라 말하는 출판사가 단합하여 공급율을 낮추고 가격을 고정하면 가능하리라 보입니다. 하지만 말씀처럼 모래알이고 그들 자신도 진정으로 그걸 원하는지 의문입니다.
      알라딘에 하듯이 가격을 흐리는 출판사를 도매상과 인터넷서점에 거부하도록 만들면 되지 않을까요? 물론 통일보다 힘든 일이라는 것은 잘알지만요.
      도서정가게가 시행안되어 가격이 부풀려졌다면 부풀려진 가격에 관해서 무슨 말이라도 있아야 하지 않나요? 그저 출판인의 양심과 앵식을 믿으라니 지나가는 뭐도 웃겠습니다. ㅎㅎㅎ 그렇게 양식있는 자라면 벌써 해결되었겠지요.
      도서정가제거 되든 안되든 큰 상관없지만 낙전수입이 그들에게 가는 것은 결코 안된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