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술 사주는 읽고쓰기

행복한 책읽기와 독서일기


얼마전 포스트에 오른 장정일의 독서 일기 7을 보고 장정일의 독서일기가 7권이 나왔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한동안 잊고 있던 독서일기 이다. 포스팅을 할려고 조회를 하니 독서일기를 읽는 몇가지 이유라는 글도 올라와 있다. 다시 읽어 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정일의 독서일기는 1권과 2권까지 읽고 가지고 있다. 읽을 당시에도 김현의 '행복한 책읽기'와 비교를 하였다. 둘의 차이는 많다. 제목에서 시사하는 바와 같이 차이가 있다. '독서일기'와 '행복한 책읽기'이다. 이제 김현의 책은 더 볼 수가 없다. 하지만 장정일의 독서일기는 그가 죽지 않는 한 계속 볼 수 있으리라.


행복한 책읽기 김현 지음/문학과지성사

먼저 김현의 '행복한 책읽기'를 먼저 권하고 싶다.

물론 시기적으로도 많이 다르다. '행복한 책읽기'가 1992년 초판이고 내용도 1986~1989까지를 다루고 있다. 장정일의 '독서일기'는 1994년 초판이고 내용은 1993~1994년이다.

다시금 읽기로 하고 조금씩 책을 보니 김현의 그것은 온화하다. 아마도 죽음을 예견하고 원고를 넘기기에 많은 부분을 손을 본 것으로 보인다. 또 정정일의 그것은 지금 다시 보아도 그가 서문에서 말한바와 같이 "행여 내 못되어먹은 붓끝에 마음이 언짢아질지도 모르는 저자들께는 앞으로 나오는 당신의 책을 더 꼼꼼히 읽고 새로운 독후감을 쓰겠다는 약속을 하는 것으로 사과를 대신할까 한다"라고 말하면서 독설을 뿜어내고 있다. 1권을 읽으니 나이가 먹은 장정일의 7권을 보고 싶다. 여전히 독설스럽게 평하는지 보고 싶다.

그렇지만 그의 독설이 싫지않다. 그의 독설은 매력이 있다.

덧붙임_
장정일씨 당신과 함께 늙을 수 있어 기쁩니다

  • BlogIcon Cinerge 2007.10.01 13:12

    저도 2권까진가 읽어보고 이후로는 잊고 있었는데 벌써 7권이군요.
    새 소설을 기다려왔건만 엄한 삼국지나 내고... -,.-

    그래도 우리 시대에 손꼽을 수 있는 진짜 지식인 중에 한 사람이예요. ^^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7.10.01 13:23 신고

      ㅎㅎㅎ
      저도 포스트를 보고 다시 꺼내 읽어 보랴고 합니다. 읽고나서 7권부터 꺼꾸로 읽어 보려고 합니다..

      읽을때마다 다독의 놀라움에 제가 초라함을 느끼게 하였는데 지금도 마찬가지겟지요..

    • BlogIcon Cinerge 2007.10.01 13:38

      장정일의 다독과 비교하실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거의 밥 먹고 잠 자는 일처럼 책 읽기를 해온 사람이니까 일반인들의 독서와는 방식이나 의미가 많이 다를 수 밖에 없지 않나 싶어요. 예를 들어 3박 4일로 어딘가 여행을 가면 여행 목적과 상관없이 그 기간 중에 무슨 책을 읽을까부터 생각한고 실제로 방 안에 틀어막혀 책 읽는 걸로 시간을 다 보낸다고 하니까요.

      덕분에 장정일의 독서량에 대해서는 저 자신의 초라함을 별로 안느낍니다. ㅎㅎ 대신 장정일의 문장이 참 좋고 그게 부럽더군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7.10.01 13:52 신고

      비교는 하지 않고 놀라움을 느낍니다.
      매일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생각에 더 초라함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