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우소

대통령병에 걸린 이회창 : 누구를 위한 대의인가?






고질적인 '대통령병'이 나왔다. 모든 것을 버리고 잃어버린 10년을 찾기 위하여 구국의 결단을 하였다고 한다. 웃긴 이야기이다. 자기가 아니면 안된다는 아집이 오늘의 사태를 있게 하였다.

87년 대선의 재판이 아닌지 걱정스럽니다. 김영삼, 김대중으로 분열되어 노태우가 당선되는 상황이 일어났다. 지금의 이회창은 정당하지 않다.

경선불복이라는 질문에 근본취지에 어긋나지 않다고 말한다. 대의에 충실하기 위하여 한 몸을 던진다고 한다.

누구를 위한 대의인가?

단기필마로 나와서 과연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그가 말하는 잃어버린 10년은 어쩌면 영영 돌아오지 못할 상황으로 갈지도 모른다. 그의 출마로 범여권의 단일화가 가속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보면 이회창의 출마는 MB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갈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결론적으로 이회창은 자충수를 둔 것이다. 그가 말했듯이 그가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모든 것을 잃을 것임에 틀림없다. 나이가 먹으면 아집만이 남는 모양이다. 무엇을 얻고자 하는것인지...

이회창, 대선 출마 기자 회견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