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육아育兒는 육아育我

(31)
똥주 선생 연출 완득이 주연의 성장 소설 《완득이》 한참전 사놓고 아이에게만 읽어보라고 던져주고 정작 나는 읽지 않았다. 성장소설이라는 선입견때문이다. 영화 개봉으로 관심이 생겼고 TV 영화프로그램에서 줄기차게 보여주기에 이 책을 들었다. 영화에 나오는 똥주가 조금 과장된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영화라는 특성상 그렇게 묘사해야 했을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책을 읽어보니 과장된 연기가 아니라 상상하던 똥주 선생이 내 앞에 나와 있는 듯하다. 주인공이 완득이일까, 똥주 선생일까. 책을 읽는 내내 고민했다. 제목은 《완득이》이지만 《똥주 선생》이라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똥주 선생의 특이한, 아니 좀 이상한 캐릭터가 있기에 완득이가 세상 밖으로 나왔다. 그렇기에 똥주 선생 연출에 완득이가 주인공이다. 미안해요 잊고 싶지 않았어요. 많이 보고 싶었어요. 나는..
초등학생인 큰 아이와 소통을 위하여 판타지 소설을 읽다 어떤 책이 좋은 책이냐는 늘 생각하고 있는 고민중에 하나다. 더불어 편견없이 책을 받아드리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책에 편견을 완전히 떨치지 못하고 있다. 초등학생인 큰 아이가 학교 도서관에서 친구가 추천해주었다는 를 빌려왔다. "지금 읽고 있는 책도 있고 안 읽은 책도 많은데 뭔 책을 빌려왔냐"고 했다. 아마도 빌려온 책이 내가 알고 있는 책이였거나 '판타지' 소설이 아니었다면 그리 말하지 않았을 것이다. 큰 아이는 "친구들도 나도 판타지 소설이 좋아"라 말한다. 나는 건조한 목소리로 '그래라'고 말했다. 편견을 가지고 있기에 마지못해 대답했다. 같이 그 책을 읽을 생각을 하지 못했다. 왜 그랬을까. 그래도 도서관에 가서 2권을 빌려왔다. 이 정도면 좋은 아빠라 위안하면서. 을 비틀어 다시 읽으며 아이와..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 : 비틀어 보는 동화 책을 권하는 사회는 사람사는 세상이다. 아이들에게 책 권하는 것은 더욱 더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권하느냐는 것이다. 책을 권하는 책들이 많다. 그 중에 하나가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다. 전체적인 맥락은 좋은 내용이다. 어떻게 받아드리냐가 중요하다. 난 이책을 다시 보며 이 책의 내용처럼 되기도 힘들지만 아이들에게 비틀어 보는 시각을 주고자 하는 한다. 또한 편향된 시각을 아이들에게 주지않을까 하는 염려로 비틀어 다시 보고자 한다. 좋은 세상만 보여주어야 하는 것인지. 현실은 불공평함을 어려서부터 알려주어야 하는지. 세상은 생각하는 것처럼 관대하지 않음을 미리 알주어야 할런지. + 가진 것도 없는 악어가 있다. 수줍고 말도 더듬고 돈도 없어 무허가 건물에 살고 있다. 이런 악어..
상상하는 책 : 아이보다 어른에게 필요한 책 존 레논은 우리에게 불필요한 몇 가지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보라고 했다. 천국과 지옥이 없다면 우리는 ... 국가가 없다면 우리는 ... 소유가 없어진다면 우리는 ... 어떤 삶을 영위할까? imagine all the people 만약 우리에게 꿈이 없다면, 꿈을 꿀 수 없다면 우리는 불행할 것이다. + 미래의 문맹자는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이미지를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라즐로 모홀리나기 (1928년) 앞으로 문맹자는 이미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상상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임헌우 (2007년)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다. 고로 문맹자다 - 心香 (2008년) + 아이들에게만 상상력을 요구하지말고 우리가 먼저 상상하고 꿈을 꾸자. 방 없는 문. 우..
천재가 들려주는 가르침 : 레오나르도 다빈치 동화 얼마 전에 우연히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동화를 읽게 되었지요. 그 동화를 읽으면서 얼마나 재미있던지, 아, 이건 나 혼자만 읽기에는 참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고, 이걸 꼭 번역해서 우리 어린이들과 같이 읽어야지 하는 마음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이곳 저곳 여행을 다니는 틈틈이 번역을 해서 이번에 책을 내게 된 것이지요. 역자의 말처럼 혼자 알고 있기는 너무 좋은 내용이라 생각이 들어 이 책을 소개한다. 몇 줄 안되는 글에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든다.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이 먼저 보아야 할 책이다. 그중에서 몇 가지를 소개한다. 거미와 포도 달콤한 포도송이에는 파리가 많이 꼬이지요. 그것을 본 거미가 포도넝쿨에 그물을 쳤어요. 멋모르고 다가온 파리들은 모두 그물에 걸렸어요. 거미는 말했어요. "달콤한 포도가 죽음..
수학은 과학인가요? 아니면 인문학인가요? : 수학박물관 수학을 골치 아픈 학문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얼치기로 배운 사람이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설명을 못합니다.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이 상대방의 수준에 맞게 잘 설명을 합니다. 물론 제가 한 말은 아니지만 전적으로 공감하는 말입니다. 저도 아이에게 쉽게 알려주려고 노력은 하지만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어떻게 하면 쉽게 알려줄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하였지만 뚜렷한 방안은 없었습니다. 알고있는 지식을 짜내어 좀 더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하는 방법뿐이었습니다. 수학에 가까이 다가가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어. 하나는 닥치는 대로 외우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생각을 해보는 거야. 둘 다 어렵기는 마찬가지지. .... 수학을 공부하는 데에는 훨씬 더 좋은 방법이 있어, 그것은 바로 우리의 ..
여러분의 삶은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낭비하지 마세요 : 스티브 잡스 스티브 잡스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한 아이폰을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스티브 잡스 말고 IT 천재들은 또 누가 있을까요? IT 세계 안에는 어떤 직업들이 있을까요? 어떻게 하면 스티브 잡스처럼 IT 프로가 될 수 있을까요? 그 모든 궁금증을 이 책 속에서 풀 수 있습니다. 책이 배달되어 먼저 읽은 사람은 초등학교 4학년인 큰 아이입니다. 평소 잡스에 대하여 알고 있는 아이이기에 책이 배달되지마자 읽어다고 저에게 말했습니다. 잡스에 대하여 느끼는 점이 저와 아이와 어떻게 다른지 궁금했습니다. 아이들은 잡스에 대해서는 막연하게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들 둘 다 아이팟을 가지고 있고 제가 쓰고 있는 아이폰에 대하여 호감을 가지고 있어서 잡스에 대하여 호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책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부모의 꼭두각시가 아닌 독립적인 아이로 키운다 아이가 잘 되기를 바라지 않는 부모는 없을 것입니다. 저도 두 아이를 키우는 아버지입니다. 우리 아이가 누구보다도 잘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물론 잘된다는 것에 대한 고민은 늘 가지고 있고 풀지 못하고 있는 난제이기도 합니다. 이 문제는 역설과 패러독스 같은 난제보다도 더 어려운 난제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풀어보는 석학들의 난제들 : 패러독스 논리학) 이러한 고민을 단번에 해결할 수는 없습니다. 얼마전에 읽은 에서 코이케 류노스케 스님이 쓴 내용 중에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내용이 나옵니다. 스님이 말씀하신 내용대로 행동하기에는 너무 힘들지만 여러번 읽고 그 행간行間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여러번을 더 읽고 깊은 뜻을 새기려 하지만 좀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들과 함께 풀어보는 석학들의 난제들 : 패러독스 논리학 수수께끼가 쉽다고 생각하는가? 하지만 단순하기 그지없는 수수께끼를 사람들이 얼마나 쉽게 틀리는지 놀라울 따름이다. 여기 수수께끼의 고전이 하나 있다. 한 남자가 초상화를 가리키며 말했다. - 나는 형제도 자매도 없다. 하지만 저 남자의 아버지는 내 아버지의 아들이다. 이 남자가 바라보고 있는 것은 누구를 그린 그림일까? "제논의 역설부터 뉴컴의 패러독스까지 세계의 석학들이 탐닉한 논리학의 난제들"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는 이 책의 머릿말에 나온 수수께끼입니다. 쉽게 풀 수도 있지만 단순하게 생각하면 함정에 빠질 수 있는 것이 수수끼끼입니다. '이런 종류의 문제에 시시때때로 골탕을 먹는 우리들'이지만 푸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패러독스는 단순히 재미있고 까다로운 문제 이상의 난문의 범주'에 속합니다. '이 ..
책을 읽어주는 것은 선물과도 같다. 읽어주고 그저 기다리는 것이다. 다니엘 페나크의 에서 "책을 읽어주는 것은 선물과도 같다. 읽어주고 그저 기다리는 것이다"고 했습니다. 이것을 얼마전 책 읽은 아이에게 느낀점을 묻지마라에 적었습니다. 한데 또 다른 책 읽어주기에 관한 글을 읽었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이기에 관심있게 읽었습니다. 한데 참 쉽지 않습니다. 책 읽어주기 최상의 방법은 '무격식'을 읽었습니다. 처음 읽었지만 제가 했던 이야기와 유사한 말을 하고 있습니다. "확인하는 과정으로 여기거나 국어 문제집을 풀고 있다는 인상을 들게"한다는 것 입니다. 그래서 저는 절대로 느낀 점을 묻지말자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한데 "무작정 읽어주기만 하라는 뜻이 아닙니다"고 말합니다. "질문이 효과적"이라 말합니다. 여기서 제가 가졌던 생각과 충돌이 일어납니다. 질문을 해야 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