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8)
일은 다르지만, 이치는 같다 책(시나리오)이 좋다고 꼭 잘되거나 좋은 영화가 되는 것은 아니다. 좋은 감독이 책을 어떻게 구현하는가에 따라 영화의 질을 결정한다. 물론 감독 혼자 힘은 아니다. 감독의 의중을 이해하고 성실히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는 배우가 있어야 함은 당연하다. 거기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신의 몫을 다하는 스태프의 힘을 더하지 않는다면 결코 좋은 영화가 될 수 없다. 책(공약집)이 좋다고 살기 좋은 나라가 되는 것은 아니다. 훌륭한 대통령이 책을 어떻게 구현하는가에 따라 나라의 격이 달라진다. 사불동이이동事不同而理同. "일은 다르지만, 이치는 같다."라고 했다. 더불어 배우는 책(시나리오)을 선택하는 혜안이 있어야 하고, 국민도 마찬가지로 책(공약집)을 선택하는 혜안을 키워야 한다. 결국, 배우는 책을 잘 선택해야 ..
소통할 수 있는 후보를 뽑자 : 소통의 비밀 10가지 소통疏通하다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과 의견이나 의사를, 또는 둘 이상의 사람이 의견이나 의사를)서로 잘 통하다.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과, 또는 둘 이상의 사람이)서로 의견이나 의사 따위가 잘 통하다. (사물이)막힘이 없이 잘 통하다. 대통령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여러 명의 후보가 있지만 '소통의 부재'를 뛰어넘는 독보적인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현재 대통령의 여러 가지 나쁜 점이 있지만 가장 나쁜 점이 '소통의 부재'이다. 더 큰 문제는 '소통의 부재'를 모르고 있다는 점이다.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혁명적으로 세상이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역사의 수레바퀴가 뒷걸음치는 인물을 뽑아서야 하겠는가. 소통할 수 있는 인물이라면 적어도 뒷걸음치지는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세상은 책이 아니라 책을 읽은 사람이 바꾼다 어떻게 베스트셀러가 되었는지 이해할 수 없는 책이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이다. 21세기 한국 대통령들의 애독서 살펴보니 이명박 대통령이 이 책을 휴가에 가져갈 정도로 애독했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 후보도 이 책을 열렬한 독자였다고 한다. 현직 대통령 그리고 차기 대통령을 바라는 이는 정의를 어떻게 생각할까. 누구도 한 권의 책을 읽는다고 살아온 인성이 바뀔 수는 없다. 대통령이 시류에 편승하여 책을 한 권 읽었다고 세상이 바뀐다면 역사 발전이 이렇게 더디지 않았을 것이다. 세상이 아직 정의롭지 못하고, 또 많은 이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원인은 둘 중 하나이다. 마이클 샌델의 책이 잘못되었든지 읽는 이의 머리 수준이 안되어 받아들일 수 없든지이다.책이란 읽는 이를 바꿀 수 있는 거룩한(?) 존재..
우리는 5년마다 '새로운 왕조'에 살고 있다 차기 정권은 대한민국 몇번째 공화국일까? 헌법상으로는 6공화국이라 불러야 한다. 과연 그들은 6공화국이라 부를까? 답은 절대 아니다. 5년 담임제 직선제 개헌 이후 최초의 대통령인 노태우 정부는 정두환 정권의 5공화국과 차별을 두기위하여 6공화국이라 불렀다. 다음 3당 통합으로 여권 후보로 대통령이 된 김영삼 정부는 노태우 정부와 차별을 두고자 문민정부라 불렀다. 다음 김대중 정부는 국민의 정부이다. 노무현 정부는 참여정부이며 이명박 정부는 그대로 이명박 정부라 부른다. 대통령 이름을 내세운 첫 정부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는 단절의 시대이다. 각 정부가 이어지지 못하고 각자의 개성을 내세우는 정부이다. 우리는 5년마다 '새로운 왕조'에 살고 있다.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황상민의 재미있지만 의미있..
역발상은 언제나 유효하다 모나리자를 훔친 이유처럼 누구나 생각하는 해결 방법보다는 역발상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역발상은 언제나 유효합니다. 항상 어려운 문제는 접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발생하는 문제는 항상 어렵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려운 문제라고 해서 해결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라는 말처럼 해결의 방법은 '당신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새로운 길이 열릴 수 있다'. 대통령을 이긴 발상 미국의 한 출판업자가 날로 쌓여 가는 재고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가지 방법이 떠올랐다. '대통령께 책을 보내 감상 평을 써 달라고 하자!' 그렇잖아도 너무나 바쁜 대통령은 그 출판업자가 계속 책을 보내 귀찮게 하자, 단 한 마디의 답신을 보내 주었다. '이 책 괜찮군요.' 출판업자는 대통령의 이름을 빌어 대대..
쿨(Cuil)에는 한국대통령에 MB는 없다 구글(Google)에 도전한 쿨(Cuil)의 굴욕 시리즈를 보고 몇 가지 검색을 해보았다. 'KOREA'라고 검색을 하면 한국 관련하여 검색이 이루어진다. 구글과 다르게 한국적(?) 취향이 많이 가미되어 있다. 오른쪽에 관련 카테고리를 모아 놓고 있다. 물론 그 카테고리의 의미가 무엇인지 어떤 근거로 분류를 하였는지 알 수 없다. 남한의 대통령이란 카테고리를 보면 YS까지 나와있다. DJ부터 현재 MB까지 3명이 빠져있다. 무슨 기준인지 모두지 연상이 되질 않는다. 카자흐스탄과 아프카니스탄과는 무슨 관련이 있는 것일까? 하지만 여기서 더 웃기는 카테고리는 한국의 불교신자라는 카테고리와 서울대학교 인물이라는 카테고리다. '서울대학교 인물'이라니 쿨(Cuil)에서도 이 인맥의 중요성을 알고 있나보다. 하지만..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2008. 02. 21 00_ Savannah Woman - Tommy Bolin Tommy Bolin 더 듣기 01_ 우린 스스로를 부정하며 시를 죽여 시를 살리는 꿈을 꾸었다詩非 빈섬님의 글이다. 스스로를 부정하고 다시 죽여 그 살림을 꿈꾸다. 02_ 좀 지난 내용도 있지만 참조가 될 주목할만한 웹 2.0 아이디어 40가지인데 31가지만 보인다. 03_ 노무현의 ‘패자부활전’을 보면서 얼마 남지 않은 盧씨의 청와대 생활을 기억하게 되었다. 최악의 대통령이었던 '카터'를 언급하면서 성공한 '전직'대통령에 대한 기대를 한다. 노 대통령은 퇴임 후 매월 1500만 원의 생활비와 신변경호 외에 비서관 3명을 국가에서 지원받는다. 이런 예우를 즐기며 현실정치에 분란을 일으키는 데만 시간을 쓴다면 그의 패자부활전은 현직 때보다 더 혹..
간단한 중임제 개헌 원문글 : 헌법 제70조 `원 포인트 개헌` 합시다 지금까지 개헌은 복잡하고 여타 다른 문제가 많은 줄 알았다. 오늘 나온 사설을 보고 극히 간단하게 지금의 문제를 햐결 할 수 있는 방법임을 알게 되었다. 물론 다른 제반 사항도 검토를 해야겠지만 뜻이 있다면 항상 그 길은 열려 있지 않은가. '제70조 : 대통령의 임기는 5년으로 하며, 중임할 수 없다.'. '제70조 : 대통령의 임기는 4년으로 하며, 중임할 수 있다.'. 맹자의 말이 가슴에 와닿는다. 道在爾而求諸遠(도재이이구저원) 事在易而求諸難(사재이이구저난) 도는 가까운 곳에 있는데 먼 곳에서 구하려 하고, 일은 쉬운데 있는데 어려운 것에서 구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