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일스 데이비스

(2)
개정판 《마일스 데이비스》출간 절판된 《마일스 데이비스 자서전》이 한 권으로 묶여 개정판으로 출간되었다. 《장정일의 독서일기 5》에서 처음 접했지만 절판이었다. 개정판이 나오며 달라진 부분이 있다. 세 권이 한 권으로 묶었고 저자가 마일스 데이비스와 퀸시 트루프에서 마일스 데이비스로 바뀌었다. 마일스의 구술을 저널리스트인 퀸시 트루프가 기록한 것으로 보이는 데 개정판에서는 무슨 이유인지 마일스만 저자로 올라와 있다. 따져보면 첫 개정판이 아니라 두 번째 개정판이다. 절판된 후 개정판이 나왔지만, 어디에도 출간을 알리는 곳이 없다. (출판사에는 고맙고 미안하지만) 이런 책이 절판되지 않는 세상이면 좋겠지만, 이 땅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또다시 절판 소식을 접하기 전에 책꽂이에 한 권씩 있으면 좋겠다. 원래 마일스는 소리로 들어야겠지..
사형대의 엘리베이터 마일스 데이비스의 유일한 영화음악 다. CD로만 듣던 영화를 본다는 마음에 설레이기 시작하였다. 문득 예전 성시완씨가 라디오에서 한 말이 기억난다. 어느 음반인지는 기억이 나질 않지만 '이태리 프로그레시브 그룹의 OST음반을 듣고 혼자 상상하던 모습이 실제 영상으로 보니 전혀 다른 효과로 쓰이고 있었다'는 내용이다. 아마 이 DVD도 그 전철을 밟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50여년전 모노 영상을 본다는 것은 셀레임 그자체다. 하지만 아직 보질 못하였다. 10년이 된 삼성 DVD플레이어는 고장이고 PC마저 말썽이다. 무엇을 먼저 고쳐야 볼 있을까? 그동안은 CD로 듣고 상상만으로도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