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여행

(3)
불안감을 뛰어넘어 우리는 여행을 하기로 결정했다 : 미애와 루이, 318일간의 버스여행 미애와 루이, 318일간의 버스여행 1 전직 모델이자 현직 메이크업 아티스트 한국인 미애, 현직 사진작가 프랑스인 루이, 아이 둘, 그리고 그들의 작업을 도와 같이 여행하는 몇몇들, 이렇게 그들의 서울에서 파리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쉽지는 않았지만 어렵지않게 출발하게되는 여행이야기이다. 여행의 커다란 무언가를 기대한다면 이 책을 바로 덮으라. 여행이라기 보다는 삶의 연장으로 보인다. 그들의 스튜디오가 버스로 옮겨지고 한 장소가 아니라는 것과 모델이 정해져 있지않고 거리에 있는 일반인란 것만 빼고 그들이 하던 그대로의 삶이다. 이렇게 그들의 여행을 가장한 삶의 여정이 시작된다. 여행을 꿈꾸고 있다. 가족과 함께 세계여행을 꿈꾸고 있다. 약 10개월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4년 정도 후로 상상하고 있..
여행은 새로운 인연을 맺는 일 : 36.5℃ 여행은 새로운 인연을 맺는 일이다. 그 인연이 사람이든, 박물관의 낡은 유물이든, 노을속에서 한 점 속내를 드러내 보이는 한 점 구름이든 ... (159쪽) 36.5℃ "여행은 행선지를 묻지 않는다." (201쪽)며 '행선지를 정하는 것은 여행자의 권리이며 특권이다. 베낭을 꾸릴때 결정해도 늦지않다'고 말한다. 진정한 여행이란 그런 것이다. 하지만 삶이 무게가 그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나는 항상 그런 여행을 꿈꾸고 있다. 언젠가는 '그런' 여행을 하며 '이런' 여행을 해보라 권할 것이다. 어디에서나 영어로 Marlboro라고 씌여진 똑같은 담배를 맛보는 글보벌 세상에는 살고 싶지는 않다. 아직은 좀 더 색다른 세상을 맛보고 싶다. 다양함이 살아 있는 지구촌에 살고 싶다. (85쪽) 아마도 저자가 말하..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하다 가까운 시일내에 이룰 계획이 아니라 5년후와 5년 이내에 이룰 계획을 세우다. 두가지 프로젝트 모두 개인적인 것이다. 그리고 이 블로그를 통해서 이루어지지 않는다. 익명일수도 있고 실명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나의 소망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비록 5년이 되는 시점에 이루어지지 않거나 내 기대에 만족하지 못하는 수준이라 할지라도 그동안의 노력이 희망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헛되지 않을것이다. 프로젝트 하나. - 박노가족 세계를 노닐다. 장기적인 계획으로 10개월간의 세계여행을 꿈꾸다. 작은 아이가 5학년 정도 되는 5년 후가 될 것이다. 학교 문제, 즉 한 학년을 쉬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존재한다. 이생을 살아감에 1년이란 크게 중요하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아이의 입장에서는 중요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