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향기로운 시와 소설

또 하나의 낭만이 사라짐을 애도하며 : 박완서 선생의 영면을 추모하며



박완서
박완서 선생이 어제(22일) 돌아가셨습니다.
평소 돌아가셨다는 말을 참 좋은 표현이라 생각했습니다. 소풍을 마치고 돌아가셨으니 편히 쉬시길 빕니다.

1978년 11월 두번째 소설집 <배반의 여름>의 서문에서 선생이 한 말입니다. 서문과는 다르게 평생 업으로 문학을 해오셨다.
....
하다못해 죽는 날까지 나의 업業으로 삼을 자신마저도 종종 흔들린다. 나의 문학이 나를 떠나 무엇이 되어 이웃과 만나질 것인지 나는 점점 더 모르겠다.
.....

선생의 단편은 대부분 좋아합니다. 특히 초기의 단편의 셈세함은 특히 더 좋아합니다. 이 단편의 마지막에 꽁트가 하나 나옵니다. <화랑에서의 포식>입니다. 몇 번 인용하였습니다. "나는 낭만을 꿈꾸었나 봐."라는 푸념이 남의 말처럼 들리지 않습니다. 지금도 유효하다고 느껴지니 말입니다.

선생의 돌아가심으로 또 하나의 낭만이 사라졌습니다.

나는 왜 낭만을 찾는답시고 간직하고 있는 낭만이나마 하나하나 조각내려 드는 것일까?
이 낭만이 귀한 시대에.

덧붙임_
이 낭만이 귀한 시대에 왜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