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성마을

(3)
잘 '발효'한 어른이 되기 위해 : 하악하악 모르는 것은 죄가 아니다. 그러나 모르면서 아는 척 설치는 것은 죄다. 113쪽하악하악 감성마을 촌장인 이외수선생이 플톡에 올린 글을 묶어 낸 생존법(?)이다. 선생으로 인하여 군부대밖에 없는 화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그 피부적 수치가 얼마인지는 모르지만 선생으로 인하여 지역 경제 발전의 대안으로서 감성마을이 부각되고 있다. 선생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다. 혹자들은 이 책에 대하여 혹형을 하기도 하는가 보다. 이에 대하여 선생은 (하악하악을 읽고 돈이 아깝다고 말하는 독자들에게) 많은 사람들이 높은 평점을 준 이외수표 최신형 산탄총을 구입해서 참새 한 마리도 못 잡았으면 돈 아깝다고 찌질거리기 전에 자신의 사격술에도 문제가 있지 않은지 점검해 보시라 간단명료하게 말한다. 책을 잡으면 우..
나는 감성마을로 갈 수 없다 지역 경제 발전의 대안 - 이외수 감성마을을 가보고 싶다. 더 솔직히 말하면 감성마을 가는 길을 가고 싶다. 하지만 나는 감성마을을 갈 수가 없다. 감성마을에 오는 길에는 몇 개의 표지판이 있다. 새가 바라보는 방향으로 4㎞. 물고기가 헤엄치는 방향으로 2㎞. 표지판에는 방향을 지시하는 새와 물고기가 한마리씩 그려져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하악하악, 너무나 화살표에 익숙해 있어서 뻑 하면 다른 길로 빠져버린다. 뿐만 아니라 도로의 일정 부분은 내비게이션도 감지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불만을 토로하지만 아놔, 모르는 말씀, 인공위성 따위가 어찌 선계로 가는 길을 안내할 수 있단 말인가. 129쪽 화살표에 익숙해진 지구인들은 다른 설명을 읽고 판단한 여유가 없어보인다. 아래의 사진이 물고기가 선명히 보인다. ..
지역 경제 발전의 대안 - 이외수 감성마을 화천군과 소설가 이외수님이 조성한 감성마을은 지역경제 발전의 대안의 모습이 되고있다. 서로의 욕구가 충족되어 춘천의 명물인 이외수님이 화천으로 옮겨간 것이지만 발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향과 같은 교동을 떠나기로 한 것은 집 인근이 개발되면서 공사 소음과 먼지로 건강을 챙기기 어려운 데다 주변이 소란스러워 글쓰기가 더 이상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다목리의 새 집은 그가 2003년부터 옮겨갈 집을 찾고 있다는 소문을 들은 화천군이 이씨를 유치하기 위해 제공한 것이다. [중앙일보]위락시설을 유치한다고 꼭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는 것은 아니다. 지나가는 관광지로서가 아니고 목적을 동반 할 수 있는 새로운 테마가 중요하다는 실례를 보여준 사례라 할 수 있다. 지역을 타지 관광객으로 인하여 북적되거나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