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일보

(7)
세계화 어떻게 보아야 하나? : 웨스트 유니언의 사례 19세기말 미 동부와 서부를 전보로 이어준 당시 최첨단 기업이었던 회사였던 웨스트 유니언은 전화, 팩스, 인터넷의 등장으로 부도가 나고 지지 부진 하였다. 하지만 지금은 '국제송금회사'로 잘나가는 회사가 되었다. 하지만 이 회사가 과연 좋은 회사인지는 고민이다. 의문이 아니라 고민이다. 이 회사의 주요 고객이 바로 미국의 불법체류 노동자들이기 때문이다. 남미, 동남아 등의 가난한 나라 출신 불법체류 노동자들이 미국의 3D 업종에 종사하면서 힘들여 번 돈을 본국의 가족들에게 보낼 때 바로 이 회사 창구를 이용한다. 우리나라에서도 근본 취지인 농민을 위한 일보다는 금융과 기타에 혼신의 힘을 쏟고 있는 '농협은 14일 해외송금 전문회사인 미국의 웨스턴유니언 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다음달 10일부터 `NH특급송금..
1인 1악기 무엇이 문제인가? 나무를 보고 숲을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학예회를 위한 것일 수도 있으나 학기초부터 준비를 시키고 있다. 악기도 선택사항이다. 우리 아이는 하모니카를 한다. 피아노를 들고 갈 수도 없으니 휴대가 간편한 하모니카로 하기로 하였다. 아이도 좋아하고 한가지 악기를 다룰 수 있음이 아이에게도 좋을 것이라 생각된다. 부모들의 과욕이 사교육을 키우는 것이라 보인다. 물론 학교나 선생님들의 태도에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 취지까지 나쁘게 평하는 것은 전체를 보지 못한 소치라 생각된다. 조민진기자는 무슨 의도로 기사를 썼는지 모르지만 신중한 고민이 있어여 한다. 기사의 제목도 너무 선정적이다. 기사의 내용을 보면 학부모의 경쟁심이 이런 사태를 부른 것이라는 보인다. 나무를 보지말고 숲을 보자. 초..
자기 최면에 걸린 신정아. 자기 최면에 걸린 신정아. 이를 '공상허언증'이라고 하나보다. 문화일보에는 '공상허안증'이라고 보도되었는데 아마 오타로 보인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캔자즈대를 중퇴하고 예일대의 석,박사도 거짓으로 들어났다. 삼풍백화점도 거짓으로 보인다. 오늘 보도에 따르면 기독교신자로 알려져 있다. 모든 것이 거짓으로 일관 되고 있다. 하지만 그녀는 자기가 거짓이 아니고 사회나 언론이 자기를 매도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중앙일보 기자와의 인터뷰에서도 밝혔다. 자신이 설정한 가공 인물을 철저히 자신으로 여기고 있기 때문에 자신은 결백하다고 말할 수 있다. '여자라서 출세하기 훨씬 쉽다."라고 말하는 신정아는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을 명백하게 증명해 준다. 문화일보에 신정아의 누드 사진이 공개되었다. 그리고 '性로비'의 ..
오늘도 한심한 짓거리를 하고 있다. 한심한 짓거리 하나. 로또를 사지 않으면서 로또에 당첨되는 기대와 희망을 갖는 짓거리. 무엇이든 하지 않으면서 그것을 막연히 기대한다. 아직 인생을 제대로 살아 보지도 않고 간절하게 인생역전을 꿈꾸는 젊은이들이여. 도대체 싸워 본 적도 없는 인생을 어떻게 역전시키겠다는 말인가. 인생의 최종목표는 역전이 아니라 행복이다. 이외수선생의 말을 빌어 오늘도 기쁜 일만 그대에게. 인생역전은 아무나 하나[문화일보] 인터넷을 떠돌다 보면 인생역전이라는 단어를 늙은이들보다 젊은 이들이 훨씬 자주 남발하는 성향이 보인다. 뿐만 아니라 로또를 사는 일을 인생역전의 유일한 지름길로 알고 있는 듯한 언사를 일삼는 젊은이들도 부지기수다. 미처 인생을 제대로 살아 보지도 않은 젊은이들이 인생역전을 들먹거리는 작태도 어처구니가 없..
김회장은 더 이상 숨기지 말고 밝히길 바란다. 노란점퍼는 일단 조선일보의 사과기사를 게재함으로 열우당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여진다. 한데 서울신문의 기사를 보고 그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그 내용은 비슷하나 취지는 노란 점퍼를 좀 사달라는 내용이다. 한데 2005년 11월17일 정치권의 모 인사로부터 ‘노란 점퍼’ 15만장을 주문받으면서부터다. 김 회장은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한 인사가 보름 안에 노란 점퍼 15만장을 급히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고 해서 그 말만 믿고 작업에 착수했다.알만한 인사가 누구일까? 궁금하다. 어떻게 해결이 되었으면 한다. 김회장은 그 인사가 누구인지 말을 해 무료급식소를 이용하는 많은 어른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그가 감싸려고 하는 인사보다는 무료급식소를 이용하는 어른신들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한다...
앵글에 담은 스크린의 기억 - 김영혜교수 영화 제작발표회를 겸한 이색적인 사진 및 영상전이 열린다. 김영혜교수가 누구인지 모른다. 단편 여러편을 제작하고 독립 장편을 제작하는 감독으로 보인다. 사실 그 영화에는 관심이 없다. 사진전으로 제작발표회를 할 발칙한 상상한 그것을 보고 싶다. 전주면 3시간이면 간다. 가서 비빔밥을 한 그릇먹고 와야겠다.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전북 전주시 덕진동 ‘갤러리 봄’에서 개최되는 ‘낯선 곳, 낯선 시간 속에서’라는 제목의 사진·영상전이다. 김영혜 우석대 연극영화학과 교수가 장편영화 ‘낯선 곳, 낯선 시간 속에서’(가제) 제작발표회를 겸해 여는 이 전시회에선 영화 이미지와 흡사한 사진들을 전시한다신문지면에는 사진이 나와있는데 문화일보 웹에는 사진이 올라와 있지 않다. 다른 말보다 이 사진 한장으로 꼭 가보아..
그대 세상을 원망할 자격이 있는가 - 이외수 감성편지 그대 세상을 원망할 자격이 있는가 사람들은 대개 우산이 없이 거리를 걷다가비가 내리면 빨리 걷고 눈이 내리면 느리게 걷는다. 얼마나 현실적인가. 타성을 따라 살아가는 인간은 현실에 자신을 재단하고 살아가는 일을 합리화시키면서도 현실을 부정하는 특성을 버리지 못한다. 그대의 인생은 절대적으로 그대가 경영할 권리가 있다. 하지만 그대는 혹시 그대의 인생을 스스로 방기하고 있는 것은아닐까. 정말로 주관대로 인생을 살아가기는 어려운 법이지만 자신을 주 관대로 살아가는 인간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지 않는 자는 세상을 원망할 자격도 없다. 강태공이 낚시 바늘을 펴고 강물에 낚싯대를 드리운 이유가 세월 을 낚기 위함이라고 대답하기는 쉽지만 그대가 세월을 낚기 위해 낚시 바늘을 실지로 한번이라도 펴 보았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