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술 사주는 읽고쓰기

책을 어떻게 잘 읽을까? : 호모부커스


며칠전 "출판저널"의 폐간은 안타까운 출판계의 현실이라는 포스팅을 하였는데 그 <출판저널> 편집장이었던 책벌레(? 나는 모르지만 신문 서평에 다 그리 씌여져있다.)인 이권우씨가 쓴 '책'에 관한 책이다.

책은 의외로 명료하다. '왜' 읽는가'와 '어떻게' 읽을 것인가, 두가지로 말한다. 독서관련 책들이 '어떻게'에 대하여 말한다. 하지만 '왜'라는 것이 덧붙어지니 좀 고민스럽다. 갑자기 책을 '왜' 읽냐고 하니 뭐라고 말을 해야하나. "목적없는 독서는 방황에 지나지 않는다. - E.리튼"라는 말처럼 목적을 가지고 읽어야 한다.

저자는 '깊고 느리게 읽기'를 권한다. 어떻게 책을 읽을지를 말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나름의 독서법을 가지고 있다. 독서법관련 책을 읽을때마다 느끼는 점이다. 사람의 생각은 전부 비슷하다. 다만 그것을 계속 인지하고 샐행을 하느냐 못하느냐가 차이다.

저자가 말하는 전작주의는 꼭 하고 싶은 것이다. 시류를 쫓아다니는 생활을 하는 나에겐 요원한 이야기다. 하지만 언제가는 해야한다는 생각을 항상가지고 있다. 언젠가는.

한 주제에 대하여 여러기지 책을 읽는 방식은 하이퍼텍스트 독서법이라는 형태로 이미 많이 실행되고 있는 방식이고 나는 개인적으로 그 방식이 제일 좋은 독서법이라 생각한다. 또 다른 방식으로 '겹쳐읽기'를 권한다. 이 방식으로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을 깨닫게 되는 효과가 있다"라 말한다.

느리게 읽고, 깊이 읽고, 겹쳐 읽고 '토론'을 하라고 한다. 좋은 말이다. 토론을 하면서 자기의 생각을 정리할 수 있고 다른 이의 생각을 들을 수 있다. 더불어 논쟁을 통하여 성숙할 수 있다. 더불어 책읽기의 완성은 '쓰기'에 있다고 말한다. 100% 아니 1000% 공감하는 말이다.

말처럼 그리 쉽지 않다. 하지만 저자는 쓰기의 방식을 쉽게 이해시켜 준다. 책을 읽고 꼭 '독후감'을 쓰라한다. 말 그대로 독후감이다. "독후감을 통해 저자의 내면과 만날 수 있고, 책의 내용을 자신의 삶과 연결시켜 더 큰 감명을 받을 수 있다"며 진솔한 이야기를 쓰기를 권한다. 이로써 "비로소 책읽기가 완성"될 수 있다고 말한다.

누구나 책은 읽는다. 아니 요즈음 너무 책을 읽지않아 출판계가 죽을(?)지경이라 하니 읽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읽는다. '왜'라는 생각을 하고 '어떻게'라는 생각을 하며 읽는다면 우리의 삶이 조금이나마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책은 그런 생각을 정리하게 해주고 책이란 읽어야만 가치가 있음을 알려준다.

앞으로 책읽기의 달인(? 개인적으로 이 제목은 맘에 들지 않는다)은 되지 못하더라도 책을 왜? 읽는가에 대한 의문은 가지지 않고 책을 읽는 사람이 되었으면 한다.



책읽기의 달인, 호모 부커스
이권우 지음/그린비



덧붙임_하나

한가지 드는 의문점은 독후감을 쓰라고 하는데 서평과는 확실히 다르다. 일반독자들이 독후감을 써야한다는 것은 이해가 간다. 좋은 리뷰를 권하는 한국사회에서 좋지않게 안좋게 평가하는 서평이 존재할까?

부질없이 전에 적어놓아던 귀절이 생각난다.

서평을 쓰는 사람들. 그들은 출판사가 개최한 서커스 공연에서 일하는 호객꾼에 불과하다.
- A. 오말리

덧붙임_둘

"<삼국지> 읽지마라"고 하였는데 시류를 따라 출판사의 행태가 더 문제라 생각된다.

덧붙임_넷

미디어리뷰다. 한겨레신문의 리뷰는 책세상을 꿈꾸듯 말한다.

책읽기의 왕도를 아십니까 : 한겨레신문
책읽기의 달인, 호모 부커스 [그린비 신간]

  •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08.31 11:02

    상당히 공감갑니다!
    하지만 저자의 글쓰기에 한마디 딴지를 겁니다.
    독후감이라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공을 들여서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읽고 생각나는대로 글을 써보라고 저는 권유 한답니다.

    누가 본다고 생각지 말고 읽자마자 바로 기록해보는 것이죠.
    해보세요. 생각보다 유용하답니다^^

    그나저나 제가 지금 작은 이벤트 하나에 목숨 걸었습니다^^
    '브루나이 여행기'를 '그래24' 블로그에 올려두었답니당^^*

    아래주소로 함 읽어봐주시고 추천과 더불어, 댓글도 많이 달아주세용*^^*ㅋㅋㅋ
    http://blog.yes24.com/blog/blogMain.aspx?blogid=99james&artseqno=1072886

    행복한 가을 맞이하세용*^^*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8.31 12:08 신고

      제가 전달이 잘못되었나 봅니다. 저자는 자기의 기준으로 독후감을 쓰라고 권합니다. 독후감을 쓰려고 노력중입니다, 감사합니다. 이벤트는 자세히 보겠습니다.

  • BlogIcon 데굴대굴 2008.09.03 04:03 신고

    책은... 쓰였기 때문에 그냥 읽는 것일뿐입니다... ㅡ,ㅡ
    (이제는 어떤 책을 읽을까?같은 고민을 하지 않습니다. 그냥 읽을뿐....)

  • BlogIcon 헤밍웨이 2008.09.24 21:24

    오랜만에 좋은 책 읽었습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9.24 22:04 신고

      독서법에 관한 책을 읽으면 항상 마음 한구석에 아쉬움이 남는군요. 이 책도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피부에 와닿는 점이 다른 그것보다는 많더군요.
      제일 맘에 안드는 것은 '달인'이라는 글귀입니다. ㅎㅎㅎ

  • BlogIcon 레몬에이드 2008.09.26 10:43

    좋지 않게 생각하는 서평이라...

    그러고 보니 그런 서평 접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따지고 보면 자신이 선택한 책에 관해서 혹평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고...
    어쩌다 타의에 의한 선택으로 읽은 책에 한해서 혹평을 하는 사람은 본적이 있지만 말이에요

    사실 서평이란게 주관적 의견이 많이 반영되기는 하지만
    마치 자기의 선택에 대해서 자기 합리화 하듯이 좋은 서평만 적어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물론 거기에 저도 포함되는 것 같다는 생각도 ㅋㅋ

    좀더 생각해 볼 문제인 것 같네요 ^^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9.26 13:45 신고

      레몬에이드님의 글을 보고 '안좋은'으로 바꾸었습니다.

      자기가 선택하여도 아닌것은 아닙니다.
      읽다 보면 정말 아닌 책도 많습니다. 그리고 책의 전부를 동감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나와 다르다고 나쁜 책은 아니지요. 나랑 맞지 않은 책이지요. 다분히 주관적인 판단이니까요.

  • BlogIcon mariner 2008.10.27 19:59

    저는 독후감을 적는것이 좋더군요.
    나 자신이 다시 그 책을 읽거나, 그 독후감을 읽으면 무척 재미있거든요. 달라진 생각도 만나구요.
    어려운 서평보다 진솔한 독후감을 적어야 겠습니다. ^^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10.27 22:03 신고

      저도 리뷰를 적는다는 것이 정리를 위한 목적이 강하기에 독후감 또는 요점정리라고 해야 옳을것으로 보입니다.
      서평은 남의 일이라 생각합니다. ㅎㅎㅎ

  • BlogIcon yemundang 2010.10.25 18:41

    블로그에 독후감을 쓰고 있지만, 뭐라 해야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독후감? 서평? 리뷰? 어색합니다. 그냥 카테고리를 독서 후기에 두고 있지만요.

    제가 독서 후기를 쓸 때 집중하는 것은 저의 느낌입니다.
    이 책을 통해서 생각한 것들, 배운 것들 등인데요, 사실 정말 안좋으면.. 쓰질 못하겠고,
    많이 아쉬웠던 부분은.. 완곡하게 쓰게 됩니다. 글이란 기록으로 남고, 만든 사람들 생각도 나니까요.

    그냥.. 많이 아쉬웠습니다. 호모 쿵푸스는... 고민하시는 것처럼 편협한 시각이 보입니다.
    그게 너무 아쉬웠습니다. 글을 썼지만.. 그냥 묻혀버리기를 바라는 글인데.. 그래도 글을 엮어봅니다. ^^;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0.10.26 10:59 신고

      저도 2년전에 읽은 책이라 가물가물하지만 개략적으러만 기억이 납니다.
      말씀처럼 후기를 작성하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들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