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책, 제3의 유통망은 안되나?


만들어진 책의 절반 정도는 팔리지 않고
팔린 책의 또 절반 정도는 읽히지 않고
읽힌 대부분의 책들도 독자들에 의해 잘못 이해되고 있다.

<불친절 마케팅>

땡처리

사진출처 : 파이낸셜뉴스

만들어서 안 팔리는 책을 어떻게 처분할까?
파지로 넘기는 것은 아닐까? (전문적으로 파지를 처분하는업체가 있는으로 안다.)

다른 유통은 전부 1차, 2차, 마지막으로는 땡처리라는 것도 있는데 책만은 없는 것 같다. (물론 음성적으로는 유통되는 것으로 안다.) 정상적으로 그러한 유통망이 있다면 좋지않을까? 물론 북오프매장도 있다. 한국에도 2개매장이 있지만 한정적이다. 

출판을 유통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업종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발끈할지 모르겠지만 책도 다른 제품과 마찬가지로 상품이다. 재고없는 상품이 없듯이 항상 잔량은 존재한다. 그 잔량을 가장 효율적으로 처분하고 유통하는 것이 히트작 몇 개를 만드는 것보다 중요해 보인다.

소위 '앞으로 남고 뒤로 밑진다'는 말이 있다. 유통에서 재고 처분 계획은 중요한 업무중에 하나다. 현재의 유통체계와는 별도로 제3의 채널이 생긴다면 출판사도 좋고 소비자, 독자도 좋지 않을까? 아마도 출판계를 모르는 얼치기가 하는 헛소리일지도 모르겠다. 

출판을 문화사업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고 밥벌이라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책을 찍을때 아마도 이 책이 악서라고 생각하는 출판인은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책이 좀 더 많이 유통되는 것이 보람된 일이 아닐런지...

더운 날 에어콘 앞에 앉아 있으니 허튼 생각만 나는구나. 


2009-07-07  
보고 듣고 느낀 한마디 

  • BlogIcon 광서방 2010.07.08 16:13

    음.. 잘은 모르지만, 파지를 하는 것은 어쩌면 책의 '값어치'를 지키려는 안간힘이 아닐까 합니다. 사실 자꾸 발매된 책의 가격이 점점 떨어지면 사람들이 '굳이 지금 사지 말고 좀 기다리지 뭐...'라는 마인드가 생겨버리게 되는데 그게 대한민국같은 작은 시장에서는 사실 시장 형성에 크게 독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한국어'란 특수성이 장점도 있는데.. 그만큼 시장이 작아지기 때문에 어려운 부분도 분명 있겠죠.
    무엇보다 '책 안 읽는 문화'가 점점 더 큰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0.07.08 17:04 신고

      아마도 그런 이유가 클 겁니다. 하지만 수요는 항상 따로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가격때문에 미룬다기 보다는 물러서 못 사는 책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yemundang 2010.07.12 11:38

    저도 잘 모르지만, 유통이 문제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서점에 나가있는 책들은 서점에서 도매가에 가져간 책이 아니고, 출판사에서 위탁으로 가져간 책이에요.
    언제든지 출판사로 반품해서 보내버릴 수 있는 것이죠. (매절 제외)

    근데 재고 처분할 때, 너무 헐값에 가져가려고 하니까 아예 내보내지 않는 책들도 있고,
    잘못하면 유통사에서 그 책을 가져다가 출판사로 도로 반품시켜버리기도 하나봐요. -_-;;;
    반품시켜버리면 그 만큼 받을 돈을 못받으니 이중 손해가 나기도 하고..... 이상한 일들이 많더라구요.
    창고의 책들을 보면 한숨이.......

    • BlogIcon 한방블르스 2010.07.12 17:30 신고

      어디든 유통이 문제이군요.
      일반 매장에서도 세일때 관리를 못하면 앞으로 남고 디로 밋지는...

      영화처럼 공통 전산화가 시급한군요. 서점들도... 재고 파악도 안될테니.. 한데 그걸 누가 하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