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
버킷리스트는 한계에 도전하겠다는 나만의 도전 계획서다 종이 위에 당신이 살아가는 동안 이루고 싶은 목표를 적어보라. '지금 나이가 몇 개인데 꿈을 적으라는거냐'고 반문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꿈을 적으라는 것이 아니다. 살아가면서 어떤 일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구체적으로 적어보라. 구체적인 목표를 적어보라. 그 목표에는 불가능이란 없다. 지금 당장은 불가능해 보여도 몇 년후, 십년후에는 이루어질 수 있다. 이루고 싶은 구체적인 것을 적는 것이 중요하다. 그 무엇이도 좋다. 중요한 것은 그 꿈을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꿈의 리스트를 작성하는 것이다. 눈을 감고 옛날을 가만히 되돌아 보자. 그대가 품었던 아름다운 꿈을 되돌아보자. 그 꿈을 이루었을 수도 있지만 대부분 이루지 못했다. 이제 그 꿈을 되살릴 때가 온 것이다. 먼저 나의 버킷리스트를 ..
자신의 꿈과 열정에 솔직하고 하고 싶다면 지금 당장 시작하라 버진레코드는 잘 알고 있다. 그 버진을 만든 이가 바로 리처드 브랜슨이다. 버진 보다 훨신 나중에 브랜슨을 알게되었다. 괴짜, 얶매이기 싫어 상장하지 않은 인물. 이 정도가 내가 그에 대해서 아는 지금까지 아는 바이다. 책을 보니 상장을 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했다가 주식 폭락시기에 원래 공모가에 전량 매수하였다. 이부분도 괴짜지만 멋진 괴짜라고 생각되는 부분이다. 책에서 브랜슨은 "하고 싶으면 지금 당장 시작하라"고 말한다. 또한 그는 "가슴이 이끄는 대로 살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상상한 것을 실현한다." 자신의 "꿈과 열정에 솔직한 것"이 자신이 삶이고 경영이라 한다. 늘 '꿈'에 도전하기를 말한다. 그 꿈을 위해 살아가야 한다. 우리가 잊고있는 (절대 잃은 것이 아니다) 꿈에 대해 브랜슨은 말..
상상하는 책 : 아이보다 어른에게 필요한 책 존 레논은 우리에게 불필요한 몇 가지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보라고 했다. 천국과 지옥이 없다면 우리는 ... 국가가 없다면 우리는 ... 소유가 없어진다면 우리는 ... 어떤 삶을 영위할까? imagine all the people 만약 우리에게 꿈이 없다면, 꿈을 꿀 수 없다면 우리는 불행할 것이다. + 미래의 문맹자는 글을 읽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이미지를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라즐로 모홀리나기 (1928년) 앞으로 문맹자는 이미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니라, 상상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임헌우 (2007년)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다. 고로 문맹자다 - 心香 (2008년) + 아이들에게만 상상력을 요구하지말고 우리가 먼저 상상하고 꿈을 꾸자. 방 없는 문. 우..
끝까지 가보고 싶다는 것, 단지 그것뿐이다 : 맨발의 꿈 김태균 감독이 변하고 있다. 아니 이미 변하고 있었는데 느끼지 못하고 있었을뿐이다. 영화의 완성도는 논란이 있지만 와 에서의 액션은 과히 최고라 할 수 있다. (화산고2가 나온다고 하는데 어찌되었는지 궁금하다.) 이후 기독교적으로 많이 들어갔다. 물론 그는 그쪽으로 많이 가 있었다. (충무로에서 주중 기도회(?)를 주관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이 영화는 기독교의 내음새가 많이 나지는 않지만 그와 무관하지 않음은 알 수 있다. 각설. 내가 동티모르를 알게된 것은 몇 년전이다. 동티모르 사진전에서 처음으로 이름을 듣게 되었다. 그때 왜 '동'티모르일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우리와 같은 분단국가인가? 그렇다면 독일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베트남과 한국은 남과 북으로, 독일은 동과 서로 나뉘어져 ..
성공의 빛과 그리고 그림자 : 꿈, 희망, 미래 꿈, 희망, 미래 알라딘에서 이 책을 받고 단숨에 읽었다. 벌써 두달(? 지금은 석달이 되어간다.)이 넘었다. 그러나 아직 리뷰를 작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유는 책을 읽고나서 결론은 내리지 못하였지만 무엇이 성공인지에 대하여 고민하였다. 처음 책을 보고 '아시아의 빌 게이츠'라는 카피에 호기심을 가졌다. 더구나 스티브 킴이라는 인물이 누구인지 잘 몰랐다. 얼굴을 모르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자일랜을 보고 그가 내가 기억하던 그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책은 저자가 힘든 상황에서 미국에서 동양인으로 정착을 하고 그 과정에서 성공을 해가는 과정을 차분히 이야기하고 있다. 한차례의 성공(?)후에 또 한차례의 성공을 이루어 회사를 매각하고 돌연 한국으로 영구 귀국하여 새로운 희망을 나누고자 한다. 자신이 가..
책을 어떻게 읽었나 - 2009. 07 2009년 7월은 7권 구매하고 지인과 서평단에서 8권을 받다. 7월까지 59권을 읽었다. 점점 책을 읽는 속도도 떨어지고 질도 떨어진다. 삶을 핑계로 하기에는 이유가 너무 적다. 좀 더 많은 이유를 만들던지 아니면 책을 좀 더 읽어야겠다. 이번 달은 읽은 책 중에서 추천하거나 좋다고 느낀 책이 없다. 살아가는 것에 대하여 아니 살아온 것에 대하여 고민을 하고 싶다면 이 새로운 시도로 어른들을 위한 동화다. 내용은 심오하지만 전체적으로 불만이다. 김연수의 소설(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을 처음 접했다. 적지않게 혼란스러웠다. 예산이 부족한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었다.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어찌 그렇게 묘하게 엮어져있다. 살아가면서 그런 누군가를 만나본 기억이 있던가? 작위적으로 얼개를 만들어가는 모습..
음란서생에게 배우는 글쓰기 : 진眞맛을 가진 글쓰기 을 보면 당대 글줄이나 쓴다던 연서(한석규)가 당시 장안의 제일가는 문장가 인봉거사의 글에 대하여 황가(오달수)에게 물어보는 장면이 있다. 윤서/ 인봉거사란 사람이 그런 글에선 최고라던데 무엇이 뛰어나서 그런가? 황가/ 무엇이 뛰어나냐,,, 야... 막상 그렇게 물어보면 대답하기 쉽지 않네... 뭐랄까... 진眞맛을 안다고 할까? 윤서/ 진맛이라... 그게 뭔가? 황가/ 아이고, 조선 최고의 명문장가라면서 그걸 모르십니까? 윤서/ 그러지 말고 좀 가르쳐 주세나, 황가/ 그야... 꿈이지요. 윤서/ ...꿈이라니? 황가/ 꿈꾸는 것 같은 거, 꿈에서 본 거 같은 거, 꿈에서라도 맛보고 싶은 거... 그런 맛이 꿈맛이고 그 맛이 진맛 아니겠습니까요. 글을 쓴다는 것은 보는 이로 하여금 꿈을 가지게 하는 것이..
'꿈꾸는 다락방'은 왜 팔릴까? 꿈꾸는 다락방 나는 평소 "꿈을 꾸지 않는 사람은 상상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사람에게서 '꿈'과 '상상'을 빼고서는 아무것도 말 할 수 없다. 은 단순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책을 읽고 요약을 하면 한 문장이다. 그려라, 상상하라, 꿈꿔라 그리고 간절히 원하라 책에서는 "생생하게 vivid 꿈꾸면 dream 이루어진다 realization"라 말한다. 왜? 이렇게 좋은 내용을 가지고 있는 이런 종류의 책을 읽으면 짜증이 날까? 아니 이 책은 더욱 짜증나게 한다. 이와 비슷한 유형의 책들은 다양한 사례를 든다. 이러 이러한 사례가 있다. 늘 이런 식이다. 또 이런 책의 대부분이 광고는 정말 멋지게 한다. 사람을 현혹시킨다. 나도 그중의 한명이다. 이 책을 보고 믿지않으면 낙오자가 될 것이다...
당신은, 어느 누군가의 희망이며 전부입니다 당신은, 어느 누군가의 희망이며 전부입니다. - 상상력에 엔진을 달아라 Words by Spell with flickr
꿈을 가진 사람은 서로 만나게 되어 있다 : 1% 행운 1% 행운시리즈의 하나로 보인다. 고도원의 번역임을 보고 이 책을 들게 되었다. 고도원은 지금도 받아보는 로 유명하신 분이다. 책은 여러명의 저자가 있다. 42명의 성공한 사람들의 말을 구술또는 인터뷰를 정리 한것이다.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사람들이 아닌 조금(?) 성공한 사람들이 많이 나온다. 내가 이 책에서 느낀 점은 일상적인 좌절을 딛고 일어서야 한다는 또는 포기하지말라는 상투적인 말이 아니다. 그들이 성공했다고 하는 42가지 비지니스 모델을 본 것이 가장 큰 수확이다. 각기 비지니스 모델이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어떻게 비지니스를 접근하였는지를 본 것이 제일 큰 수확이다. 42명의 공통점이 있다. 모두에게 결정적인 계기가 있다. 그 계기가 자기가 만들었 수도 있고 우연히(?) 찾아 온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