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

집단지성으로 태그타고 놀기

buckshot님의 아마존의 링 네비게이션 - 태그 연관성의 힘의 'Tag-based Ring Navigation'를 생각하면서 꼬리에 꼬리를 무는 태그를 작성하였다.집단지성을 이용한 태깅을 이용하여 좀 실효성있는 블로그스피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이런 허접한 이야기였다.

그 이후 필로스님의 자세한 설명 블로그에 태그(tag)를 다는 이유을 보았다. 태그를 왜 달아야하는지, 달면 뭐가 좋은지 등등 여러가지 좋은 말이 있다. 또 감춰진 글에는 블로그코리아회원만을 위한 팁(?)도 있었다.

그 팁을 보다가 우연히 보게된 블코의 카테고리가 있었다. "미분류"라는 카테고리였다. 언제부터 있었는지 원래 그 자리에 있었는지 알 수가 없다. 필로스님의 말처럼 분류되지 않은 많은 글들이 그리로 분류(?)되고 있었다.

말처럼 많은 글들이 그리로 흘러가고 있다. 구독하고 있는 PaperinZ님의 포스트를 보고 수정해 보기로 하였다.

먼저 미분류로 된 카테고리를 변경하고 태그를 입력하였다. 그랬더니 원래 뱔행한 이가 태그를 단 것과 마찬가지로 그 카테고리에서 볼 수 있다.

꼭 이런 기능은 아니지만 비슷한 기능을 원했던 것이다. 한데 유사한 기능이 구현되고 있었다. 단지 우리 아니 내가 모르고 있었을 뿐이다. 알리고 고지함에 소홀한(?) 블코에게 책임을 넘기고자 한다. ㅎㅎㅎ

하지만 이 기능이 좋지만 문제의 소지는 안고 있다. 악의적인 부류에 대한 대처는 없다. 또 이미 분류된 포스트에 대해서는 수정이 불가하다. 포스트의 소유주가 올린 태그와 보는 이가 단 태그를 같이 병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변경전 : 미분류인 상태

수정후 : 카테고리와 태그가 달린 상태

말이 늘어지니 몇 가지로 정리해 보면

  • 현재와 같이 미분류에서 카테고리와 태그를 변경했을 경우 별도로 집단지성이 확인할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수정이 가능하겠다.
  • 기존 태그가 달린 포스트에 대하여 태그를 추가할 수 있는 기능
  • 유사한 경우로 현재 시스템으로 분류되어 약간(?)의 오류가 있는 카테고리를 유저가 변경할 수 있는 기능. 발행자가 아니라 일반 사용자.
  • 여기에 따르는 약간의 포인트 제공이라든지 미끼(?)를 제공한다

개략적으로 집단지성을 할용한 태그 네비게이션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될 것으로 보인다.

블로그를 하는 이유, 아니 블로그를 읽는 이유를 따져보면 이슈를 따라 오는 경우도 있지만 그 연관글들을 따라 가는 경우도 많다. 트랙백을 타고 가는 즐거움이 잇었는데 요즈음은 많이 없어졌다. 블로그스피어가 이런 기쁨을 제공해 준다면 머물르는 시간이 더 늘지 않을까. 더불어 블코의 입장에서는 트래픽과 이것을 이용한 다른 수익구조도 생각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얇팍한 생각도 해본다.

덧붙임_

쓰는 김에 불편한 점 한가지만. 블코는 초기화면에는 카테고리가 왼쪽에 있다. 카테고리로 들어가면 오른쪽으로 이동하여 있다. 큰 문제는 아니지만 네이게이션 위치를 바꾸는 것은 좋아보이지 않는다. 사람은 순간을 인식하고 또 자기가 들어온 경로는 기억한다. 다른 경로로 이동시 변경되면 혼란스럽다. 나만 그런가?

블코의 RSS수집은 너무 느리다. 티스토리 플러그인이 별 효용성이 없어보인다. 서버의 문제인가? 뭘 하든지 돈을 많이 벌어 좋은 서버를 가져다 놓으면 해결이 되는데. 음..

덧붙임_둘

이런 글을 작성하는 것은 남을 보며 나를 돌아보기 위함이 가장 크고 또 변경되는 나의 놀이감이 조금 늘어나지 않을까 하는 소박한 바램만이 있을 뿐이다. 물론 그리 생각하지 않을것이라 나 자신에게 위안하지만 혹여 흠집이나 트집을 잡고자 함이 아님을 말해 둔다.

  • BlogIcon 좀비 2008.07.23 11:14

    저도 한번 해봤는데, 약간 손을 본다면 유용하면서도 재미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BlogIcon 데굴대굴 2008.07.23 12:24 신고

    재미있는 장난감을 발견하셨군요. ^^

  • BlogIcon easysun 2008.07.23 12:54

    한방블루스님, 역쉬! 감춰놓은 보석(?)을 찾아 내셨군요.

    오용의 문제를 가장 염려했었습니다. 헌데, 일단은 카테고리 분류를 바꾼 사람의 닉네임이 공개된다는 점 + 블로고스피어의 선한 기운을 믿고 감행을 했습니다. 대책이라면, 본인은 마이페이지를 통해 카테고리나 태그 수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최악의 사태는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미끼(?) 에 대해서는 아직 약소하지만..블UP 포인트 정도로 대신하고 있는데, 좀 더 고민해서 미끼가 아니라 대어를 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보겠습니다.

    나머지 조언들에 대해서도 감사히 받겠습니다. 늘 to do list에 올라 있는 것들도 있는데.. 걸음이 빠르지가 않네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7.23 12:56 신고

      어제 작성하였는데 한 잔 하러 간다고 발행을 못하고 아침에 발행하였더니 같은 글이 올라와 있더군요.
      먼저 보았으면 발행을 안하는 것인데. 이리 뒷북이군요.

  • BlogIcon 필로스 2008.07.23 14:29

    좀더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방법과, 사용자들이 굳이 인식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카테고리 분류에 참여하게 되는 인터페이스... 이런 것들을 좀 더 구현한 다음에 정식으로 공지하려고 했었죠..

    일단은 만들어놓은 거니까... 오픈은 해 놓았고요..ㅎㅎ

    이미 카테고리가 분류된 글에 대한 적용은 부작용이 더 클 것 같아서 아직 적용을 못하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뭐 좀 좋은 아이디어 없을까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7.23 14:41 신고

      그래서 공지를 안한거군요.
      기본 시스템을 많이 바꾸지 않아야 하는 문제도 있기에 그리 쉬운 일은 아니라고 보입니다. 하지만 블로그메타가 점차 한계점에 다다르고 있음을 느끼기에 변화를 모색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믹시나 Digg같은 시스템의 적용보다는 네이게이션이 좋다고 생각됩니다.
      오마이뉴스에 네비가 있던데 시작만 거창하고 그 다음은 잘 안되는 것이 오마이뉴스의 장점(?)이기에 유명무실하더군요. 하지만 방법이나 시도는 좋아보이더군요.
      구글의 이미지 태깅하는 방식도 재미있는 시도라고 보입니다. 게임으로 유도를 하는 거지요. 텍스트라 어려움이 있지만요.
      좀 고민하면 좋은 방법이 나오리라 생각됩니다. 쉴때 고민을 좀 하여서 아이디어를 가지고 나오면 되겠네요. ㅎㅎㅎ

    • BlogIcon 필로스 2008.07.23 14:53

      사실 내부 코드명 '태그xx' 같은 게임기획안도 있습니다. ㅋㅋ 아이디어 나온지 벌써 1년이 다 돼 가네요.. 아 놔...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7.23 15:10 신고

      그리 특별한 아이디어는 아니니 기획은 가능하리라 보입니다. 문제는 오래 주무르고 있느면 물(?) 나옵니다. 완벽은 없으니 60%정도에 오픈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물론 다른 걸린 것들이 많겠지만요.

      요즈음 좀 한가(?)해 이런 저런 궁상을 떨어봅니다.

  • BlogIcon Read&Lead 2008.07.23 16:59

    블코는 정보 분류에 가장 신경을 많이 쓰는 메타 블로그인 것 같습니다. ^^ 유저의 탐색 편의를 위한 배려가 쌓이고 쌓이면 차원이 다른 서비스를 유저에게 제공할 시점이 도래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귀한 글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2008.07.23 17:08 신고

      정보분류를 인위적으로 하는데는 인력과 돈에 한계가 잇어 보입니다. 소비자와 같이 하는 방법을 찾아야 하지 않나 싶네요.

      '배려'는 제가 요즈음 화두로 잡고있는 단어입니다. 나는 그런 사람인가에 대하여 심각한 고민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