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行間

아무 이유없이 만날 수 있는 친구

어제 메일링을 하는 <감성편지>에서 "친구"라는 제목의 메일이 왔다. 여러번 읽었다. 그 친구의 죽음이 슬퍼서가 아니다. '지금 이 순간 누군가를 만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생각하면서 여러번 읽었다.

과연 그러한 벗이 몇이나 될까?

사회생활을 하면서 참 많은 사람을 만났지만, 그렇게 명함이 수북이 쌓여가도 시그널만으로 상대방 마음을 헤아려줄 ‘친구’라는 단어를 쓸 사람은 정말 만나기 쉽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정말 그런 ‘친구’는 평생 한번 만나기도 힘들다는 것을 살아가면서 뼈저리게 느낍니다. 핸드폰 속에 그 많은 사람들의 전화번호를 아무리 뒤져도, 정작 필요할 때, 아니 아무런 이유 없이도 선뜻 만나 술 한 잔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요? 그런 벗이 여러분은 얼마나 됩니까?

더불어 편지의 마지막 구절이 더 서글프게 한다.

불행은 진정한 친구가 아닌 자를 가려준다. - 아리스토텔레스
"친구" 전문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