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문장을 쓰는 방법

2011.09.09 07:30 行間/술 사주는 읽고쓰기


재야(?) 글쟁이 최종규의 책을 보면 글쓰기와 말하기에 관한 많은 생각이 든다. 글을 잘 쓰는 방법을 알기 전에 "마음을 담는 글, 사랑을 담는 글"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우리는 말을 하고 살아야 합니다. 마땅한 노릇입니다. 밥을 먹기에 앞서 어떠한 밥인가 살펴야 하듯, 말을 하기에 앞서 말이 어떠한 말인가 살펴야 합니다. (최종규, <사랑하는 글쓰기>)


김연수는 개인적으로 좋아하지 않지만 '30초 안에 소설을 잘 쓰는 법'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봄에 대하여 쓰지 말고 봄의 느낀 점, 보고 듣고 느낀 점을 써라. 사랑에 관하여 적는다고 한다면 사랑을 논하며 가르치려 하지 말고 사랑했던 사람과 그 추억에 대하여 적어라. "앞으로 봄이 되면 무조건 시간을 내어 좋아하는 사람과 특정한 꽃을 보러 다니시고, 잊지 못할 음식을 드시고, 그날의 기분과 눈에 띈 일을 일기장에 적어"놓자. 단상과 기억이 우리 인생을 형성하고 있다.

+

30초 안에 소설을 잘 쓰는 법을 가르쳐 드리죠. 봄에 대해서 쓰고 싶다면, 이번 봄에 무엇을 느꼈는지 쓰지 말고, 어떤 것을 보고 듣고 맛보고 느꼈는지를 쓰세요. 사랑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쓰지 마시고, 사랑했을 때 연인과 함께 걸었던 길, 먹었던 음식, 봤던 영화에 대해서 아주 세세하게 쓰세요. 다시 한 번 더 걷고 먹고 보는 것처럼. 우리의 감정은 언어로는 직접 전달되지 않는다는 걸 기억하세요. 우리가 언어로 전달할 수 있는 건 오직 형식적인 것들뿐이에요. 이 사실이 이해된다면 앞으로 봄이 되면 무조건 시간을 내어 좋아하는 사람과 특정한 꽃을 보러 다니시고, 잊지 못할 음식을 드시고, 그날의 기분과 눈에 띈 일들을 일기장에 적어 놓으세요. 우리 인생은 그런 것들로 형성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소설도 마찬가지예요. 이상 강의 끝.

 - 김연수, '우리가 보낸 순간'에서 (30초 안에 배우는, 글을 잘 쓰는 방법)

+

미움을 담는 글이 아닌, 사랑을 담는 글로 거듭나면 고맙겠습니다. 가르침을 밀어 넣는 말이 아닌, 사랑으로 함께 배우는 말로 새로워지면 반갑겠습니다. (최종규, <사랑하는 글쓰기>)

+



좋은 문장은 메세지를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가 하는 데 핵심이 있다. 우선 내용을 장황하게 서술해서는 안 된다. 표현도 될 수 있으면 함축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문장 전개에서 기술적인 부분에 관한 가장 기본이 되는 세 가지 원칙 (출처 : 글쓰기로 돈 버는 자유기고 한번 해볼까? )

1. 주어와 서술어가 반드시 호응해야 한다.

그는 친구와 싸운 나머지 성난 얼굴이었다
-> 그는 친구와 싸운 나머지 성난 얼굴 표정을 하고 있었다.

2. 수식어와 피수식어는 가급적 가까이 두어야 한다.

항상 그는 애인과 만나면 사랑한다고 고백한다.
-> 그는 애인과 만나면 사랑한다고 항상 고백한다.

3. 수식어는 두 개 이상 사용해서는 안 된다.

멋지고 잘생기고 착한 남자
-> 잘생기고 착한 남자


겹말은 군더더기 말투입니다. 한 마디로 군말입니다. 쓸데없이 붙이는 말이요, 지루하게 늘어놓는 말입니다. 스스로 깎아내리는 말이며, 스스로 갉아먹는 말입니다. (최종규)


+

최종규의 <사랑하는 글쓰기>를 보면 우리가 흔히 쓰고 있는 잘못된 말에 대하여 고민하게 됩니다. 너무 나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많은 글이 잘못된 글투이며 한자어를 너무 많이 사용함에 놀라게 한다. 글을 생각한다면 이 책을 꼭 읽어보길 권한다.

문장을 바라보며 '사랑하는' 마음으로 글을 다시 바라본다. 자신의 글도 이렇게 사랑스럽게 다시 바라봐야 한다.

+

그동안 각개각층에서 많은 분들이 찾아 주시고 많은 조언과 도움을 주셨습니다. (유홍준)

- <3대에 걸친 화업의 길> 여는글, 박수근家, 박수근미술관 2005


각개각층은 각계각층의 잘못 적은 말이겠지요. 어쨌든 "여러 곳"으로 고쳐서 쓰면 될 말입니다.

조언 무엇이고 도움은 무엇일까 생각해 봅니다. 다른 사람도 아닌, 글 많이 쓰는 유홍준 님쯤 된다면 이런 말 잘못은 없어야 할 텐데, 어이하여 이런 말 잘못이 불쑥 튀어나오고 마는가 생각해 봅니다. 그래도 뭐, 유홍준 님도 사람이니까, 이런 말 잘못을 저지를 수 있을 테지요. (...)

조언은 우리 말이 아닙니다. 우리 말은 도움말입니다. 또는 거듦말이거나 보탬말입니다. 때로는 덧말일 수 있습니다. (...)

많은 조언과 도움을 주셨습니다.
->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 많이 도와주셨습니다.

많은 도움을 주다라는 말은 우리 말투로는 썩 어울리지 않기에 많이 도와주셨습니다로 다시 다듬습니다. 낱말은 낱말대로 낱말다움을 찾고, 말투는 말투대로 말투다움을 찾도록 가다듬습니다. 말은 말대로 옳게 가누고, 생각은 생각대로 바르게 추스르도록 힘을 쏟습니다.

곰곰히 생각해 보면, 글쓴이 유홍준 님은 "믾은 분들이 찾아주고 좋은 말씀을 들려주시고 아낌없이 도와주셨다"고 이야기하고자 하지 않았으랴 싶습니다. "좋은 도움말"과 "아낌없이 베푼 고마움"을 밝히고 싶었으리라 봅니다. 그러나 알맞고 바르게 쓰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사람들이 잘못 알고 엉터리로 쓰는 말투를 깊이 살피지 않으며 되풀이합니다. 얄궂은 겹말은 글로든 말로든 자꾸자꾸 되풀이됩니다. 생각하는 말하기가 되지 못하고, 생각 있는 글쓰기로 거듭나지 못합니다.

조언을 구한다 -> 도움말을 바라다
조언을 듣다 -> 도움말을 듣다
조언과 격려를 -> 도움말과 북돋움말을 / 도와주고 북돋우는 말을



사랑하는 글쓰기
최종규 지음/호미



어떻게 쓸 것인가

쓰는 동안 당신은 행복하고 특별합니다
음란서생에서 배우는 글쓰기 : 진맛을 가진 글쓰기
'목적'에 맞는 글쓰기 : 돈이 되는 글쓰기
문제는 창조적 사고다 : 허병두의 즐거운 글쓰기 교실 2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아무나 될 수 없다. : 인디라이터
헤밍웨이가 말하는 "최고의 글쓰기 룰" : 문장은 짧고 힘차게
감전 시켜라 : 워딩파워 세미나를 보고
무조건 써라 : 당신의 책을 가져라
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하는 이유 하나를 만들어라 : 내 인생의 첫 책쓰기
글쟁이는 분석가적 자질이 필요하다 : 비즈니스 글쓰기의 기술
따로 또 같이 - 영화와 글쓰기 : 영화관에서 글쓰기
다시 문제는 상상력이다 : 20대, 컨셉력에 목숨 걸어라
작가는 아무나 하나. 우리는 아무나가 아니다 : 작가사냥
글쓰기란 나무에 꽃이 피는 이치와 같다
노신이 말하는 글을 쓰는 이유
매력있는 포스트 제목을 작성하는 10가지 법칙
기사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